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6
ad46

[정지훈의 트루패스] 신태용호, ‘내용-결과-실험’ 모두 놓쳤다

기사승인 2017.10.11  05:13:03

ad42
공유
ad45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이번 유럽 원정 평가전은 결과와 과정 모두 중요하다. 평가전보다는 긴박한 마음에서 준비해야 할 것 같다. 그러나 실험을 통한 과정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유럽 원정 평가전을 앞둔 신태용 감독의 출사표였다. 신태용 감독은 러시아, 모로코전을 통해 최악의 여론을 바꾸겠다면서 공격 축구를 통해 자신의 축구 색깔을 보여주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너무 많은 것을 쫓다보면 문제가 생기는 것이 당연했고, 세 마리 토끼를 모두 잡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0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스위스 빌/비엘의 티쏘 아레나에서 열린 모로코와 평가전에서 1-3 완패를 당했다. 이날 패배로 신태용호는 이번 유럽 원정 평가전에서 2연패를 기록했고, 최악의 여론을 바꾸는데 실패했다.

[매치 분석①] 실험 예고한 신태용호, 변형 3백은 또 실패

 
 

실험을 예고했다. 신태용 감독은 이번 유럽 원정 평가전을 준비하면서 최종예선에서 희생해준 K리그를 배려하는 차원에서 전원 해외파로 구성했다. 이런 이유로 풀백, 최전방 등에서 부족한 포지션이 발생했고, 이에 신태용 감독은 변형 3백이라는 카드를 꺼내들었다.

일단 러시아전에서는 실패했다. 신태용호의 변형 3백은 러시아를 상대로 최악의 수비 조직력을 보여줬고, 4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특히 세트피스 수비에서 불안함을 노출했고, 잦은 수비 실수로 완패를 자초했다. 이런 이유로 신태용호의 변형 3백에 대한 좋지 못한 평가가 나오기 시작했고, 신태용 감독도 모로코전에서는 다른 경기력을 약속했다.

 
 

변화가 필요했다. 어차피 결과를 잡지 못한 상황에서 내용을 잡는 동시에 다양한 실험을 하는 것도 중요했다. 이에 신태용 감독은 장현수, 이청용, 손흥민을 제외하고 대대적인 로테이션을 가동했고, 변형 3백을 다시 한 번 실험했다.

그러나 결과는 대실패였다. 사실상 모로코의 2군을 상대로 신태용호의 3백이 농락당했다. 전반 7분 하리트가 돌파하며 수비를 무너뜨렸고 탄난이 잡아 김진현 골키퍼를 앞에 두고 슈팅한 공이 정확히 골문을 갈랐다. 이어 전반 10분에는 측면 크로스를 김기희가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며 흘렀고, 탄난이 날카로운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문제는 측면 수비였다. 변형 3백은 중앙 수비수가 중앙과 후방을 움직이며 공수 모두에 기여해야 하고, 좌우 측면 윙백들의 공수 가담이 절대적으로 필요했다. 그러나 좌우 윙백인 임창우는 공격에 문제가 있었고, 이청용은 수비에 문제가 있었다. 특히 이청용이 지난 러시아전과 달리 수비에 심각한 문제점을 노출했고, 모로코의 측면 공격을 제대로 막지 못하며 무너졌다.

[매치 분석②] 4백으로 변화한 신태용호, 공격 살아났지만 수비 불안은 여전

신태용 감독 스스로 실패를 인정했다. 2골을 기록한 후 모로코가 골대를 강타하는 등 일방적인 공격을 퍼붓자 신태용 감독이 교체 카드와 함께 전술 변화를 가져갔다. 전반 28분 남태희, 김보경, 김기희를 빼고 권창훈, 구자철, 정우영을 투입했고, 4-2-3-1 포메이션으로 변화를 줬다.

신태용 감독이 변화를 선택한 이유는 분명하다. 일단 좌우에 위치한 임창우와 이청용을 후방으로 내려 수비 안정화를 시도했고, 정우영과 구자철을 투입해 중원 싸움에서 우위를 가져가고자 했다. 여기에 러시아전에서 좋은 호흡을 보여준 손흥민과 권창훈을 중심으로 측면 공격을 시도했다.

한국의 공격력이 조금은 살아났다. 4백을 사용하자 전체적으로 공수 밸런스가 조금은 좋아졌고, 찬스를 만들기 시작했다. 전반 32분 손흥민이 왼쪽 측면에서 어렵게 올린 크로스를 권창훈이 가슴 트래핑 후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골키퍼가 선방했다. 이어 전반 42분에는 손흥민이 구자철과 공을 주고받으며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공격력이 살아났지만 수비 불안은 여전했다. 한국의 수비가 후반 초반 또 무너졌다. 이번에도 측면 수비와 중앙 수비의 호흡이 문제였다. 후반 1분 한국의 4백 수비가 또 불안함을 노출하며 공간을 내줬고, 엘 하다드가 이청용이 위치한 오른쪽 측면을 뚫어 득점을 성공시켰다.

그래도 그나마 긍정적인 것은 손흥민이 득점 침묵을 깬 것이다. 비록 페널티킥으로 만든 득점이었지만 과정과 결과 모두 나쁘지 않았다. 후반 21분 구자철이 골키퍼의 패스를 가로채 문전으로 침투했고, 골키퍼를 제치는 과정에서 발에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이후 키커로 나선 손흥민이 A매치 8경기 무득점에서 벗어나 약 1년 만에 득점포를 신고했다.

[매치 포인트] 내용-결과-실험, 아무것도 못 잡은 신태용호

참 부담스러운 평가전이었다. 이미 최악의 여론인 상황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도 반전시키는 것은 쉽지 않았다. 한 가지 있다면 내용과 결과 모두를 잡는 것이었지만 현재 신태용호의 상황을 봤을 때 쉽지 않았다. 여기에 해외파로만 구성했기 때문에 포지션 부족에 대한 고민도 분명 있었다.

그래도 두 마리 토끼중 하나는 잡았어야했다. 그러나 신태용호는 두 마리 토끼를 쫓다가 어느 하나 제대로 잡지 못했고, 신태용 감독의 말이 족쇄가 됐다. 실제로 신태용 감독의 말은 계속 바뀌었다. 유럽 원정 출국 전에는 내용과 결과를 모두 잡겠다고 했지만 러시아전이후에는 실험을 통해 좋은 내용을 보여주겠다고 전했다.

이미 러시아전 대패를 당했다. 이런 상황에서 결과를 잡는 것은 무리였기 때문에 모로코전은 실험을 통해 내용만 잡아도 성공적이었다. 그러나 둘 다 잡지 못했다. 신태용 감독은 선수기용에 있어서 다양한 선수를 투입하며 실험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전술 실험은 제대로 하지 못했다. 이미 러시아전에서 변형 3백이 실패했기 때문에 이번 모로코전에서는 4백으로 변화를 줘 다른 전술을 실험할 수도 있었다. 풀백이 부족하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오재석과 임창우를 선발로 내세울 수도 있었고, 두 명의 중앙 수비수 조합도 실험해볼 필요가 있었다.

그러나 신태용 감독은 변형 3백에 대한 고집을 버리지 못했다. 결과적으로 28분 만에 실패로 돌아갔고, 믿고 기용한 김보경, 김기희, 남태희는 굴욕적인 교체를 받아들여야 했다. 물론 이후에 경기력이 살아난 것은 긍정적이었지만 이왕 실험을 할꺼면 최소한 전반에는 선발 선수에 대해 믿음을 줬어야 했다.

결과적으로 완패를 당했다. 신태용 감독은 내용과 결과를 모두 잡아야하는 상황에서 그 어느 것도 잡지 못했고, 제대로 실험도 하지 못한 것은 이번 원정 평가전에서 가장 아쉬운 대목이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연예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