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나의 외사친' 오연수 “삼겹살에 소주 먹고 싶은 친구 만났다”

기사승인 2017.10.13  00:06:14

ad42
공유
ad45

‘나의 외사친’ 오연수와 이수근의 아들 태준이 자신의 ‘외사친’에 대해 소개했다.

오는 15일 ‘효리네 민박’ 후속으로 방송되는 JTBC 글로벌 친구추가 ‘나의 외사친’은 출연진이 나이 빼고는 모든 게 다른 세계 각국의 동갑내기와 일주일 동안 함께 살며 소통하는 ‘외국인 사람 친구 만들기' 프로젝트다. 첫 번째 주자로는 이수근과 두 아들, 그리고 배우 오연수가 나선다.

먼저 오연수는 이탈리아 아말피에서 레몬 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3대 가족의 며느리, 조반나 아세토와 일주일을 보냈다. 오연수는 “나의 외사친은 주부 9단이 아니라 99단 쯤 되는 것 같다”며, “이탈리아에서 종갓집 며느리를 만난 기분”이라며 친구를 소개했다.

이어, 오연수는 지구 반대편에서 다른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 동갑내기 친구 조반나와 생활하며 “이탈리아 판 오연수를 만났다고 느낄 정도로 의외로 닮은 점이 많아 놀랐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조반나와 나는 첫사랑과 오래 연애하고 결혼한 것부터, 두 아이의 엄마라는 것까지 같았다”며, “삼겹살에 소주 먹고 싶은 진짜 친구를 만났다”고 말했다.

이수근의 아들 태준도 부탄에서 만난 동갑내기 친구 ‘도지왕축’에 대해 소개했다. 태준은 “내친구 도지왕축은 공부면 공부, 운동, 착한 마음까지 다 갖춘 친구”라며, “영어를 못해서 걱정했는데 수업시간이나 화장실 갈 때까지 늘 옆에서 나를 챙겨줬다.

나도 도지처럼 친구들에게 친절하게 대해주고 싶다”며 9살다운 순수한 우정을 뽐냈다. 두 사람은 대화는 통하지 않지만 게임 이야기로 대동단결하며 빠르게 친밀해졌다는 후문.

세계 각국에서 서로 다른 모습으로 살아가고 있는 동갑내기 친구들과 특별한 일주일을 보내는 일상공감 예능, JTBC ‘나의 외사친’은 오는 15일 저녁 8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스타엔 신현정 기자 choice0510@starn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ad36
default_news_ad4
 

연예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