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EPL 분석] 토트넘, 3백→4백 전환...이유는 ‘윙어 손흥민’

기사승인 2017.10.14  23:44:53

ad42
공유
ad45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토트넘이 3백이 아닌 4백을 사용했다. 이유는 손흥민의 공격력을 살리기 위해서였다.

토트넘은 14일 오후 11(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 에서 2017-18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본머스와 안방에서 격돌한다.

토트넘이 조금씩 상승세를 타고 있다. 토트넘은 최근 리그에서 5경기 무패(3승 2무)를 달리고 있고,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도 2연승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토트넘은 지난 허더스필드 타운 원정에서 2골을 터뜨린 케인의 맹활약에 힘입어 4-0 대승을 거뒀고, 이번 본머스전에서 리그 3연승을 노리고 있다.

손흥민에게는 아쉬움이 남았다. 챔피언스리그 무대에서는 선발 출전 기회를 잡고 있지만 리그에서는 2경기 연속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고, 기회를 잡지 못했다. 이제 기회가 왔다. 마무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본머스전을 맞이해 손흥민을 선발 투입했고, 케인, 알리, 에릭센과 함께 공격을 전개한다.

사실 토트넘은 본머스전을 맞이해 손흥민을 제외한 3-4-2-1 포메이션을 준비했다. 3백에 베르통언, 산체스, 알더베이럴트가 나서고, 좌우 윙백에 데이비스와 트리피어가 배치되는 전술이었다.

그러나 변화가 있었다. 이유는 손흥민의 선발 출전 그리고 데이비스의 결장이었다. 토트넘은 경기를 앞두고 선발 명단을 발표하면서 “데이비스가 가벼운 질병으로 결장한다. 대신 손흥민이 출전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분명 토트넘이 준비한 것은 3-4-2-1이었다. 이런 이유로 경기를 중계하는 방송사에서도 손흥민이 윙백으로 출전한다고 밝혔지만 막상 경기가 시작되자 토트넘이 준비한 것은 3백이 아닌 4백이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4백에 베르통언, 알더베이럴트, 산체스, 트리피어를 투입했고, 손흥민은 왼쪽 측면 미드필더로 투입했다. 결과적으로 손흥민은 윙백이 아닌 윙어로 출전했고, 수비 가담보다는 공격에 집중하며 본머스의 5백을 공략한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연예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