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UCL POINT] '4분 출전' 손흥민, 짧아서 아쉬웠던 ‘우상’ 호날두와 맞대결

기사승인 2017.10.18  05:31:59

ad42
공유
ad45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너무 짧았다. 손흥민이 ‘우상’ 호날두와 맞대결을 고대했지만 손흥민의 출전 시간은 4분이었고, 아쉬움을 남겼다.

토트넘은 18일 오전 3시 45분(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 위치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7-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H조 조별리그 3차전 레알 마드리드 원정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거두며 귀중한 승점 1점을 따냈다. 이날 무승부로 토트넘은 3경기 무패(2승 1무)행진을 달리며 레알과 선두권을 형성했다.

2연승을 달리던 토트넘이 진정한 시험대에 올랐다. 상대는 챔피언스리그 2연패에 빛나는 최강자 레알 마드리드였다. 변화가 필요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토트넘이 열세인 상황에서 핵심 선수 알리까지 빠졌고, 포체티노 감독의 고민은 깊어졌다.

포체티노 감독의 선택은 변칙 3백이었다. 알리, 로즈 등 핵심 선수가 빠진 상황에서 포체티노 감독은 수비가 중요하다고 판단했고, 막강한 공격력을 자랑하는 레알을 상대로 사실상 5백을 사용했다. 중앙 수비는 알더베이럴트, 다이어, 산체스가 구축했고, 좌우 측면에 베르통언과 오리에를 배치해 수비를 강화했다.

선발 라인업에 손흥민의 자리는 없었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을 대신해 수비력이 좋은 시소코를 투입했고, 레알의 공격을 막는데 집중했다. 손흥민의 입장에서는 아쉬움이 가득했다. 그동안 손흥민은 유럽 무대에 진출한 후 줄곧 우상으로 호날두를 꼽았고, 맞대결을 기대했다.

유럽 무대 진출 후 7년 만에 호날두를 만날 기회였다. 그러나 손흥민은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렸고, 이후 토트넘이 수비를 안정화시키며 좋은 흐름을 보였다. 결과적으로 손흥민은 후반 44분에 그라운드를 밟았고, ‘우상’ 호날두와 맞대결을 펼쳤지만 시간이 너무 짧았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연예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