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AG 명단발표] AG 와일드카드, 손흥민-조현우-황의조 발탁

기사승인 2018.07.16  10:21:59

ad42
공유
ad47
ad45

[인터풋볼=신문로] 이명수 기자= 관심을 모았던 와일드카드의 주인공은 손흥민(26, 토트넘 홋스퍼), 조현우(26, 대구FC), 황의조(25, 감바 오사카)였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전 10시 30분, 서울시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2018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선수 명단을 발표했다.

김학범 감독은 최정예의 명단으로 대표팀을 꾸렸다. 손흥민, 황희찬, 이승우로 이어지는 A대표팀의 공격라인을 그대로 이식해 2회 연속 금메달이라는 목표에 도전하겠다는 각오이다.

관심을 모았던 와일드카드의 주인공은 손흥민, 조현우, 황의조였다. 아시안게임은 23세 이하의 선수들로 구성하되 23세가 넘는 선수를 3명 선발할 수 있다. 이를 와일드카드라 지칭한다.

손흥민은 아시안게임 출전이 사실상 확정이었다. 손흥민은 이미 러시아 월드컵 귀국 해단식장에서 "토트넘과 아시안게임 출전에 대해 조율을 마쳤다"고 말했고, 김학범 감독 역시 "손흥민을 뽑지 않을 이유를 하나라도 말해달라"면서 와일드카드 중 한 자리는 손흥민이 낙점됐음을 암시했다.

조현우는 러시아 월드컵에서의 맹활약이 운명을 바꿨다. 조현우는 러시아 월드컵에서 신들린듯한 선방으로 김학범 감독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살얼음판 승부가 이어지는 아시안게임에서 조현우의 존재는 대표팀에 큰 힘이 될 전망이다.

마지막 남은 한자리는 황의조가 차지했다. 황의조는 일본 J리그에서 7골을 넣으며 공격력을 검증받았다. 손흥민, 황희찬, 이승우가 포함된 공격진에 파괴력을 더해줄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 =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