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AG-POINT] ‘손흥민-황희찬 투톱’ 역대 최강 AG 공격편대 가동

기사승인 2018.07.16  12:45:09

ad42
공유
ad47
ad45

[인터풋볼=신문로] 이명수 기자= 역대 최강의 공격라인이 가동된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호흡을 맞췄던 손흥민과 황희찬이 투톱으로 나서고, 이승우와 나상호, 황의조가 뒤를 받칠 전망이다.

김학범 감독은 16일 오전 10시 30분, 서울시 종로구 신문로에 위치한 축구회관에서 2018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남자 축구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예상대로 손흥민이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일찌감치 소속팀 토트넘과 아시안게임 차출 관련해 의견을 조율했고, 합류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아시안게임 출전을 확정지었다.

손흥민은 3-5-2 포메이션에서 투톱에 선다. 김학범 감독이 사전에 기자단에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손흥민과 황희찬 투톱이 가동된다. 황의조와 나상호가 백업으로 나설 전망이다. 김학범 감독은 “손흥민과 황희찬의 합류 시점이 정해지지 않았다. 자칫 나상호 혼자 조별예선에서 공격을 책임져야 할 수 있었다”면서 “때문에 와일드카드 한 장을 공격진에 썼고, 황의조를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월드컵에 손흥민, 황희찬과 함께 출전했던 이승우도 아시안게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승우는 날개가 아닌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로 대회를 소화할 전망이다. 이승우의 파트너는 황인범 혹은 김정민이 될 가능성이 높다.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의 공격을 책임졌던 손흥민, 황희찬은 아시안게임에서 다른 아시아 국가들에 가공할만한 위력을 선보일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나상호는 현재 광주 소속으로 K리그2에 나서 9골을 넣으며 득점 부분 단독 선두를 질주하고 있다.

황의조도 J리그 감바 오사카에서 7골을 넣으며 파괴력을 인정받았다. 이승우 역시 러시아 월드컵에서 번뜩이는 돌파로 상대 수비를 곤란하게 만들었고, 황인범은 K리그2 아산에서 어린 나이에 걸맞지 않는 원숙한 볼 배급으로 아산의 돌풍을 이끌고 있다.

대표팀의 김은중 코치는 “역대 최고의 공격진이라 생각한다. 선수들이 개인능력이 좋기 때문에 기대를 많이 하고 있다”면서 “손흥민, 황희찬이 매 경기 좋은 경기력으로 득점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은중 코치의 말처럼 역대 최고의 공격진이 아시안게임에 뜬다. 아시안게임 2연패를 위한 과제는 상대의 밀집수비를 뚫고 득점해 승리하는 것이고, 선봉에 손흥민, 황희찬을 비롯한 월드컵 멤버들과 나상호, 황인범 등 국내파가 출격한다.

사진 = 윤경식 기자,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