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AG 리뷰] '박항서 매직' 베트남, 일본마저 1-0 격파...역사적인 첫 승

기사승인 2018.08.19  19:50:09

ad42
공유
ad45

[인터풋볼] 김병학 기자= 박항서 매직은 계속된다. 베트남이 역사상 처음으로 일본을 꺾고 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19일 오후 6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 주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조별예선 D조 최종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일본을 꺾은 베트남은 D조 1위로 16강에 진출하게 됐다. 더불어 베트남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일본을 이기는 저력까지 선보였다.

[전반전] '박항서 매직 통하나'...베트남, 선제골로 기선제압

이날 경기의 승자가 조 1위에 오르기 때문에 양 팀 모두 최상의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베트남은 하득친, 응우옌 반 꿔예, 두헝둥, 꽝하이, 두두이마, 도안 반 하우 등이 출전했다. 일본은 마에다, 카미야, 와나타베, 엔도, 미요시, 미토마 등이 선발로 나섰다.

예상과 다르게 전반 초반부터 베트남이 몰아붙였다. 곧바로 선제골도 넣었다. 전반 3분 꽝하이가 깔끔한 슈팅으로 일본의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가 잔뜩 오른 베트남의 공격은 멈출 줄 몰랐다. 전반 12분 간결한 패스 플레이 이후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지만, 골문을 살짝 빗나가고 말았다.

일본은 후방에서 볼을 돌리며 천천히 압박했다. 하지만 베트남의 적극적인 수비에 상당히 고전했다. 오히려 베트남이 매끄러운 역습으로 일본의 간담을 여러번 서늘케 했다. 일본은 이른 시간 교체를 통해 돌파구를 모색했지만 경기 양상은 달라지지 않았다. 전반전은 베트남의 우위 속에서 끝났다.

[후반전] 견고한 베트남의 수비...승리 이끈 원동력

후반전 휘슬이 울렸고, 베트남은 다소 수비적으로 경기에 나섰다. 일본도 보다 공격적으로 나서면서 전반전에 비해 예리한 모습을 선보였다. 후반 10분 일본이 프리킥 찬스를 맞이했고, 헤딩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 위로 높이 뜨고 말았다.

일본이 주도권을 쥐고 계속 공격에 나섰지만, 좀처럼 베트남의 수비가 열리지 않았다. 전반 24분 일본이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엔도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패스를 받은 후 감각적인 터닝 슈팅으로 골문을 겨냥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일본은 우에다를 빼고 마에다를 투입시켰다. 교체 효과를 맛 본 일본은 후반 35분에 빨랫줄 같은 슈팅으로 베트남의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오프사이드에 걸리면서 아쉽게 무산됐다. 일본은 계속해서 공격을 시도했다. 하지만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베트남의 1-0 승리로 끝났다.

[경기 결과]

일본(0): -

베트남(1): 응우옌 꽝 하이(전반 3분)

사진= 베트남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연예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