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AG 리액션] ‘만족 없는’ 손흥민, “이란전 더 강하게 준비하겠다”

기사승인 2018.08.20  23:41:05

ad42
공유
ad45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역시 손흥민이었다. 환상적인 결승골로 김학범호를 위기에서 구해낸 손흥민이 “만족은 없다”면서 이란전에는 더 강한 축구를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팀은 20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에 위치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E조 3차전에서 키르기스스탄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승점 6점을 기록했고, 바레인에 패배한 말레이시아와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승자승 원칙에 의해 E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16강 상대는 F조 1위 ‘천적’ 이란이다.

전체적으로 답답한 경기였다. 김학범 감독은 ‘와일드카드’ 손흥민, 조현우, 황의조를 모두 투입하며 승리를 노렸지만 결정력은 아쉬웠고, 수비진에서는 패스 미스가 나오며 아쉬움을 남겼다. 그래도 해결사는 있었다. 바로 손흥민. 후반 18분 장윤호의 코너킥을 손흥민이 환상적인 오른발 발리 슈팅으로 키르기스스탄의 골망을 갈랐고, 이것이 결승골이 됐다.

경기 후 손흥민은 "이런 어려운 경기에서 골을 넣는 것은 쉽지 않다. 키르기스스탄도 준비를 잘했고, 중요한 순간에 골을 넣어 기쁘다. 우리가 부족한 것은 사실이다. 중요한 골로 16강에 진출해 좋지만 만족하지 않고 선수들과 많이 이야기를 통해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제 다음 상대는 ‘천적’ 이란이다. 쉽지 않은 상대다. 손흥민은 더 강한 축구로 이란을 격파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손흥민은 “만족하지 않는다. 축구라는 것이 승리가 어렵다. 다들 열심히 하고 있다. 선수들도 그런 부분을 머릿속에 인지해주고 싶다. 이제는 16강이다. 상대 팀들이 다들 강하다. 선수들도 잘 준비해야 한다. 많이 생각하고 준비를 해야 한다. 이란, 우즈벡 모두 우승후보이기 때문에 더 잘 준비해야 한다. 우리가 더 강한 축구를 해야 한다”며 강한 의지를 전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연예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