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A-기자회견] 벤투 감독의 목표, “혼이 담긴 축구 보여주겠다”(일문일답)

기사승인 2018.10.11  16:53:49

ad42
공유
ad45

[인터풋볼=파주] 정지훈 기자= “팬 분들에게는 우리가 최선을 다해 항상 좋은 결과를 보여주고 싶다. 그러나 결과를 떠나서 최선을 다하고, 혼이 담겨서 뛰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팬들이 만족할 수 있는 경기를 하고 싶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KEB 하나은행 초청 국가대표 친선경기에서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와 격돌한다.

경기를 앞둔 대표팀은 11일 오후 4시 30분 파주 국가대표 축구 트레이닝센터에서 공식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는 벤투 감독과 함께 간판 공격수 황희찬이 참석해 출사표를 던졌다.

벤투 감독은 “우루과이는 강한 상대다. 내일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 예상한다. 그러나 지난 9월에 상대한 칠레와 비슷한 면도 많이 발견했다. 이런 강팀과의 경기를 통해 결과를 떠나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국 대표팀은 이번 10월 A매치 2연전에서 우루과이(12일, 서울), 파나마(16일, 천안)와 맞대결을 펼친다. 열기가 뜨겁다. 이미 두 경기 모두 매진이 됐고, 지난 9월 A매치에 이어 한국 축구가 뜨거운 열기를 자랑하고 있다.

특히 우루과이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루이스 수아레스라는 세계적인 공격수가 개인 사정으로 빠진 것은 아쉽지만 에딘손 카바니, 디에고 고딘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대거 포함됐기 때문에 많은 기대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벤투 감독은 “강한 우루과이를 상대로 우리의 정체성을 찾아가야 한다. 칠레전에서도 봤지만 이런 팀들을 상대로 우리의 철학을 충분히 보여주고 싶지만 안 되는 경우도 있다. 되지 않았을 때 우리가 어떻게 대비하는지가 중요하다”며 좋은 경기를 약속했다.

이어 벤투 감독은 “팬 분들에게는 우리가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보여주고 싶다. 그러나 결과를 떠나서 최선을 다하고, 혼이 담겨서 뛰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팬들이 만족할 수 있는 경기를 하고 싶다”며 한국 축구의 혼이 담긴 축구를 다짐했다.

[벤투 감독 일문일답]

-경기력과 결과를 모두 잡겠다고 했는데...선수들이 어떤 모습?

우루과이는 강한 상대다. 내일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 예상한다. 그러나 지난 9월에 상대한 칠레와 비슷한 면도 많이 발견했다. 이런 강팀과의 경기를 통해 결과를 떠나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경기력과 결과를 모두 잡는 것은 중요하다. 경기력에서 우리가 원하는 축구를 한다면 결과를 낼 가능성도 높아진다고 생각한다.

-우루과이를 상대로 어떤 축구 철학을 보여주고 싶은가?

강한 우루과이를 상대로 우리의 정체성을 찾아가야 한다. 칠레전에서도 봤지만 이런 팀들을 상대로 우리의 철학을 충분히 보여주고 싶지만 안 되는 경우도 있다. 되지 않았을 때 우리가 어떻게 대비하는지가 중요하다.

-우루과이전에 중점을 두는 것은?

중점적으로 점검해야 하는 것은 우리가 훈련에서 한 것들이다. 경기를 지배하고, 상대를 압도하는 모습들이 얼마만큼 나오는지 확인하고 싶다. 팬 분들에게는 우리가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보여주고 싶다. 그러나 결과를 떠나서 최선을 다하고, 혼이 담겨서 뛰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 팬들이 만족할 수 있는 경기를 하고 싶다.

-세트피스

세트피스도 경기 상황의 일부다. 세트피스를 통해 팀의 정체성을 확인할 수도 있다. 공격과 수비 모두에 있어서 집중력을 발휘해야 한다. 상대를 압도할 수 있는 세트피스를 연구하고, 훈련하고 있다.

-손흥민의 올해 마지막 평가전

손흥민 선수는 다 아시겠지만 공격 포지션을 모두 소화할 수 있다. 우리의 플레이 스타일을 봤을 때 매우 중요한 선수다. 손흥민 선수 뿐만 아니라 모든 공격수들에 창의성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수비로 전환됐을 때 수비 조직력을 갖추는 것도 중요하다. 모든 선수들이 인식을 해 잘 준비를 해야 한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연예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