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무리뉴, “SB서 세레머니? 첼시 존중 한다...감정 조절 할 것”

기사승인 2018.10.19  22:01:50

ad42
공유
ad45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첼시와 경기를 앞두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주제 무리뉴 감독이 각오를 다졌다.

맨유는 20일 밤 8시 30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서 첼시와 2018-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9라운드를 치른다.

언제나 첼시와 맞대결은 특별하다. 무리뉴 감독은 첼시 역사상 가장 훌륭한 감독이지만, 헤어지는 과정이 매끄럽지 못했다. 이에 그가 스탬포드 브릿지로 돌아와 경기를 할 때 마다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더구나 최근에 맨유의 부진과 함께 무리뉴 감독에 대한 관심이 더 큰 상황이기에 그의 스탬포드 브릿지 방문은 더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에 대해 무리뉴 감독은 경기를 앞둔 기자회견 자리서 “또 다른 경기일 뿐이다. 내가 스탬포드 브릿지서 승리나 골 상황에서 미친 듯이 세레머니를 하고 싶어 하는지 물어본다면 그렇지 않다고 말하고 싶다. 언제나 스탬포드 브릿지와 첼시 팬들을 존중하며 내 스스로를 조절하려고 노력한다. 그들은 오랜 시간 내 팬이었으며, 스탬포드 브릿지는 내 홈구장이었다. 때문에 감정 조절을 실패하기란 쉽지 않다”고 밝혔다.

이어 “항상 내가 어디에 있는 지 생각한다. 물론, 난 나의 팀, 내 선수들, 내 팬들과 함께 잘하고 싶다. 내일 나는 100% 맨유일 것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