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손흥민 주시하는 뮌헨, 토트넘은 ‘이적 불가’ 고수

기사승인 2018.11.07  22:00:56

ad42
공유
ad45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독일 분데스리가의 절대 강자 바이에른 뮌헨이 토트넘의 ‘넘버 7’ 손흥민의 영입을 원하고 있다. 그러나 토트넘은 손흥민의 이적을 고려하지 않고 있고,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체제에서 핵심 선수로 간주하고 있다.

손흥민의 주가가 계속 오르고 있다.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빛나는 금메달을 목에 건 손흥민이 유럽 무대 커리어를 이어가기 위해 가장 걸림돌이었던 군 문제를 해결했고, 이제는 유럽 무대에서 자신의 가치를 더 높일 수 있게 됐다.

곧바로 유럽 빅 클럽들의 관심으로 이어졌다. 특히 독일 분데스리가의 거함 바이에른이 손흥민을 원한다는 이야기가 계속 나오고 있고, 이미 지난 시즌부터 이런 이야기는 독일 현지에서도 흘러나왔다.

이탈리아 '칼치오메르카토'는 지난 6일(한국시간) "뮌헨이 리베리, 로벤의 대체자로 손흥민의 영입을 노리고 있다“고 다시 한 번 보도했다. 앞서도 이 매체는 ”손흥민이 바이에른의 시야에 들어왔다"라고 보도한 바 있다.

그러나 영국 언론의 생각은 달랐다. 앞서도 영국 매체 ‘더 선’은 “바이에른이 아시아게임에서 금메달을 따고 돌아온 손흥민을 원하고 있다. 그럼에도 토트넘은 손흥민의 판매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 토트넘에서 3시즌 동안 리그에서 30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포체티노 감독의 핵심 선수다”며 토트넘이 손흥민을 판매하지 않을 것이라 확신한 바 있다.

이번에도 마찬가지. 영국 ‘바이탈 풋볼’은 7일 “뮌헨이 손흥민을 주시하는 것은 시간 낭비다. 토트넘의 레비 회장이 손흥민의 이적을 허용할 이유는 없다. 손흥민은 포체티노 감독의 핵심 선수이고, 토트넘은 이적시킬 선수와 재계약을 하지 않는다. 그리고 대체자도 없다”며 손흥민이 뮌헨으로 이적하지 않을 것이라 전망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