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잔류 확정‘ 대구, 상주 상대 마지막 홈경기 승리 노린다

기사승인 2018.11.08  21:30:35

ad42
공유
ad45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대구FC가 상주 상무를 상대로 리그 마지막 홈경기를 치른다. 일찌감치 K리그1 잔류를 확정지은 대구는 상주를 꺾고 마지막 홈경기를 승리로 장식하겠다는 각오이다.

대구는 11일 오후 2시 대구 스타디움에서 상주와 KEB 하나은행 K리그1 2018 36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대구는 지난 주말 서울과의 홈경기에서 고요한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세징야가 환상적인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터트리며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이날 무승부로 대구는 K리그1 잔류를 확정지었고, 편한 마음으로 남은 스플릿 라운드 3경기를 치를 수 있게 됐다.

잔류를 확정 지었음에도 대구는 상주전에서 승리를 노린다. 강원을 끌어내리고 하위스플릿 선두 자리를 노린다. 강원에 다득점에서 밀려 8위에 자리한 대구는 상주전 승리로 7위 탈환을 노린다.

대구는 상주에 강한 모습이다. 올 시즌 두 번의 맞대결에서 모두 승리를 거뒀으며 상주를 상대로 홈에서 4승 3무 1패를 기록 중이다.

이날 경기의 선봉은 세징야가 출격한다. 서울전에서 환상적인 프리킥 골을 터트린 세징야는 올 시즌 7골 10도움으로 대구의 핵심 선수로 당당히 자리잡았다. 도움 부분은 리그 1위이고, 세징야와 함께 에드가, 김대원이 대구의 공격을 이끈다.

상대팀 상주는 최근 10경기 2승 2무 6패로 깊은 부진에 빠져있다. 또한 승점 36점으로 10위에 위치해있고, 11위 인천과의 승점 차가 불과 3점에 불과해 한 순간 삐끗하면 강등권으로 추락할 위험이 존재한다.

대구는 올 시즌 상주를 상대로 2승 1패의 강한 모습을 보인 만큼 반드시 승리로 마지막 홈경기를 장식하겠다는 각오이다. 또한 대구는 울산과의 FA컵 결승을 앞두고 있다. 대구는 12월 5일, 울산에서 1차전 원정경기를 치른 뒤 8일 장소를 대구 스타디움으로 옮겨 결승 2차전을 치를 예정이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