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심각한 웰백 발목 부상, 현역 은퇴가능성 제기

기사승인 2018.11.11  07:53:49

ad42
공유
ad47
ad45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대니 웰백의 부상정도가 매우 심각한 것으로 전망된다. 웰백의 시즌 아웃 가능성은 물론 현역 은퇴 가능성도 제기되는 가운데 조만간 웰백의 검진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아스널은 9일 새벽 5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서 열린 스포르팅과 2018-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E조 4차전서 0-0으로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무승부로 승점 1점을 추가한 아스널은 남은 경기에 관계없이 32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하지만 아스널은 웃을 수 없었다. 웰백이 심각한 부상을 당했기 때문이다. 전반 25분 웰백은 공중볼 경합 상황에서 착지 도중 발목이 뒤틀리는 부상을 당했다. 수많은 의료진이 투입됐고, 웰백은 산소 마스크를 낀 채 실려 나갔다. 발목 골절, 인대 파열 등의 부상이 의심되는 상황.

영국 현지 매체들은 웰백이 시즌 아웃에 준하는 부상을 당한 것으로 전망했다. 더 비관적인 소식도 들려왔다. 영국 ‘익스프레스’는 10일, 의학박사 조니 윌슨이 자신의 트위터에 적은 내용을 전하며 “웰백이 다시는 축구를 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보도했다.

윌슨은 자신의 트위터에 “웰백의 발목 골절 부상으로 인해 커리어를 마감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와 같은 부상의 충격은 교통사고에 비견 될 만하다”고 적었다.

현재 윌슨의 트윗 내용은 지워진 상태이며 아스널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웰백이 심각한 부상을 당했고, 조만간 부상 소식이 업데이트 될 예정이다”고 전했다. 아스널의 에메리 감독 역시 웰백의 빠른 회복을 기원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