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승강PO 현장리뷰] ‘고요한 결승골’ 서울, 부산 원정서 3-1 역전승...잔류 청신호

기사승인 2018.12.06  20:47:31

ad42
공유
ad47
ad45

[인터풋볼=부산] 유지선 기자= FC 서울이 부산 아이파크와의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서울은 6일 저녁 7시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부산과의 2018 KEB하나은행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에서 3-1로 승리했다. 이로써 원정에서 값진 승리를 거둔 서울은 잔류 청신호를 켰고,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2차전 홈경기를 치르게 됐다.

[선발 라인업] 선수 구성에 변화 준 서울...부산, 김현성-한지호 투톱

부산은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김현성과 한지호가 투톱을 이뤘고, 호물로, 이재권, 김진규가 중앙에, 김치우와 김문환이 좌우 측면에 배치됐다. 3백은 구현준, 권진영, 노행석이 구축했으며, 골문은 구상민이 지켰다.

이에 맞서 서울도 3-5-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윤주태와 조영욱이 최전방에서 공격을 주도했고, 김한길과 윤종규가 측면에 섰다. 고요한, 정현철, 하대성이 중원을 지켰으며, 이웅희와 김원균, 김동우가 3백을 구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양한빈이 꼈다.

[전반전] 부산, 호물로의 환상적인 선제골로 기선제압...‘권진영’ 퇴장 변수

두 팀은 전반 초반 조심스럽게 탐색전을 펼쳤다. 서울은 전반 8분 조영욱이 수비수의 마크를 악착같이 버텨낸 뒤 슈팅을 시도했지만 구상민 골키퍼가 잡아냈고, 부산도 전반 10분 호물로가 찬 날카로운 프리킥이 양한빈 골키퍼의 선방에 가로막혔다.

부산의 측면을 공략하던 서울은 전반 14분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윤주태가 슈팅으로 연결했고, 1분 뒤에는 조영욱이 아크 정면에서 강력한 슈팅으로 부산의 골문을 두드렸다. 이에 질세라 부산도 문전으로 여러 차례 위협적인 크로스를 올리며 파상공세를 펼쳤다.

결국 부산이 팽팽한 균형을 먼저 깼다. 전반 23분 호물로가 페널티박스 외곽에서 왼발로 마무리한 중거리 슈팅이 그림 같은 궤적을 그리며 그대로 서울의 골망을 흔든 것이다. 다급해진 서울은 적극적으로 공격을 펼쳤고, 전반 43분에는 윤주태에게 거친 태클을 한 권진영이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하면서 부산이 수적 열세에 놓이는 변수가 등장했다.

[후반전] 박주영 투입한 서울, 조영욱 동점골+고요한 역전골!

수적 열세에 놓인 부산은 후반전 시작과 동시에 김현성을 빼고 이청웅을 투입하며 공격 숫자를 줄이고 수비를 보강했다. 후반 초반 공세를 펼치던 서울은 후반 10분 윤주태 대신 박주영을 투입하며 승부수를 띄웠다.

박주영 투입 후 좋은 흐름을 타던 서울은 후반 14분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수비벽 뒤를 향한 하대성의 크로스를 조영욱이 그대로 골문으로 밀어 넣으면서 동점골을 터뜨린 것이다. 부산도 동점골을 허용한 뒤 좀 더 공격적으로 나섰지만 후반 25분 이재권의 슈팅이 무위에 그치고 말았다.

부산은 후반 32분 김진규를 빼고 고경민을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다. 그러나 후반 33분 고요한이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렸고, 후반 44분에는 정현철이 쐐기골을 터뜨리면서 경기는 결국 서울의 3-1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부산 아이파크 (1): 호물로(전반 23분)
FC 서울 (3): 조영욱(후반 14분) 고요한(후반 33분) 정현철(후반 44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