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승강PO 기자회견] 최윤겸 감독, “홈 3실점은 최악의 결과...그래도 도전”

기사승인 2018.12.06  21:37:24

ad42
공유
ad47
ad45

[인터풋볼=부산] 유지선 기자= 부산 아이파크의 최윤겸 감독이 FC 서울을 상대로 당한 역전패에 진한 아쉬움을 내비쳤다. 그러나 포기할 생각은 없단 입장이다.

부산은 6일 저녁 7시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서울과의 2018 KEB하나은행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에서 1-3으로 쓰라린 역전패를 당했다. 이로써 부산은 쉽지 않은 상황에 놓였고, 실낱같은 희망을 안고 2차전 원정길에 오르게 됐다.

최윤겸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아쉽다”고 입을 떼면서 “의욕적으로 뛰어달라고 했던 것이 전반 초반에는 잘 이뤄졌다. 상대를 압박했고 호물로가 멋진 중거리 슈팅으로 골까지 터뜨려서 희망적이었는데, 퇴장이 너무 아쉽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퇴장 이후 후반전에 전술적으로 잘 준비했어야 했는데, 준비가 미흡했던 것 같다.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고 아쉬워하면서 “결과적으로 홈에서 3실점이란 최악의 결과가 나왔다. 쉽지 않겠지만 서울에 가서 도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어려운 상황이 된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지만, 포기는 없단 생각이다. “이른 시간 득점한다면 우리도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던 최윤겸 감독은 “추운 날씨와 이틀뿐인 시간이 관건이다. 결과를 예측할 수는 없지만 상암에서 멋진 경기가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닥공’을 준비해야 할 것 같다”며 2차전 승리를 다짐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