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EPL ISSUE] ‘1억 유로 임박’ 손흥민 몸값 1255억 책정...2달 연속 상승

기사승인 2019.02.09  22:00:46

ad42
공유
ad47
ad45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최근 13경기에서 무려 11골 6도움. ‘월드클래스’ 손흥민(27, 토트넘)의 예상 이적 시장 가치가 2개월 연속 상승세를 타고 있고, 9840만 유로(약 1255억 원)로 평가받았다. 이제 손흥민의 몸값은 1억 유로에 가깝다.

몸값 천억 시대를 연 손흥민이 다시 상승세를 타기 시작했다. 손흥민은 2018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금의환향했고, 군 면제 혜택을 받았다. 이후 몸값이 상승할 것이라는 기대가 나왔지만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에서 평가한 8월 이적 시장 가치에서 9980만 유로로 평가받으며 정점을 찍은 후 9월, 10월, 11월, 12월 연속으로 소폭 하락했다.

이제는 다시 상승세다. 손흥민의 전성시대다. 손흥민은 12월에만 리그와 컵대회를 포함해 9경기 7골 3도움을 기록하며 경기당 한 개 이상의 공격 포인트를 생산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영국 'BBC'가 “손흥민이 인생 최고의 폼을 보여주고 있다”라고 한 것처럼 손흥민은 절정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있다.

결국 1월 이적 시장 가치 평가에서는 몸값이 올랐고, 2월에도 대폭 올랐다. 이번에 CIES가 공개한 자료에서 손흥민은 9840만 유로의 몸값이 책정되면서 다시 상승세를 타고 있고, 최근의 컨디션을 본다면 몸값은 1억 유로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에 CIES가 공개한 자료에서 1위는 킬리안 음바페였다. 음바페의 시장가치는 2억 1,960만 유로(약 2,801억 원)로 유일하게 2억 유로를 넘겼다. 이 뒤를 해리 케인(1억 9,860만 유로), 라힘 스털링(1억 8,510만 유로), 모하메드 살라(1억 8,400만 유로), 네이마르(1억 8,230만 유로), 리오넬 메시(1억 7,160만 유로) 등이 이었다.

#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가 평가한 손흥민 이적 시장 가치(2019년 2월)

사진=게티이미지, CIES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