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EPL 리액션] 손흥민 쐐기골 순간, 스카이스포츠 “게임 오버!”

기사승인 2019.02.11  00:32:20

ad42
공유
ad47
ad45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게임 오버”

손흥민이 레스터를 무너트렸다. 손흥민은 후반 추가시간 쐐기골로 토트넘의 3-1 승리를 이끌었고, 토트넘은 승점 60점 고지에 올랐다.

토트넘은 10일 밤 10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18-19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홈경기에서 3-1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를 거둔 토트넘은 승점 60점 고지에 오르며 3위를 지켰다.

손흥민은 에릭센, 시소코와 함께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토트넘의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트리피어, 산체스, 베르통언, 로즈가 4백에 섰고, 윙크스와 스킵이 중원에 포진했다. 시소코, 에릭센, 손흥민이 2선에 출격했고, 요렌테가 원톱에 섰다.

손흥민은 전반 16분 억울한 경고를 받았다. 에릭센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매과이어의 발에 걸려 넘어졌다. 모두가 페널티킥을 예상했지만 주심은 레스터의 볼을 선언했고, 오히려 손흥민에게 경고를 내보였다.

하지만 영국 BBC를 비롯해 스카이스포츠 등 축구전문가들은 “손흥민의 페널티킥이 맞다”며 손흥민을 옹호하는 모습이었다.

전반 33분, 산체스가 헤더로 선제골을 터트렸고, 후반 19분, 에릭센의 추가골로 토트넘이 2-0으로 앞서갔다.

후반 31분, 바디에게 추격골을 허용했지만 손흥민의 발끝이 다시 한 번 빛났다. 후반 추가시간, 역습 상황에서 손흥민의 발 앞에 공이 떨어졌고, 손흥민의 단독 질주 후 깔끔한 마무리. 레스터의 골망을 갈랐다.

경기는 토트넘의 3-1 승리로 끝났고, 영국 ‘스카이스포츠’ 문자중계는 “손흥민이 50야드를 질주한 후 마무리했다. 토트넘에 승리를 선사했다. 게임 오버”라는 멘트를 달았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36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38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