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선두권 추격 도전’ 대구FC, 27일 강원 원정길 오른다

기사승인 2019.04.25  17:43:32

ad42
공유
ad47
ad45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대구FC가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강원 원정길에 오른다. 대구와 강원의 하나원큐 K리그1 2019 9라운드 경기는 오는 27일 오후 4시 춘천 송암스포츠타운에서 열린다.

대구의 목표는 강원전 6연승과 선두권 추격 두 가지다. 통산전적에서 강원에 15승 9무 10패로 우세하고 최근 5경기에서는 모두 승리를 거뒀다. 이번 경기도 승점 3점을 챙겨 선두권을 추격하겠다는 각오다. 대구는 현재 3승 4무 1패 승점 13점으로 4위에 올라있고, 1위 전북, 2위 울산, 3위 서울이 모두 승점 17점으로 선두권을 형성했다. 선두권과의 승점 차는 4점이다.

대구는 최근 AFC챔피언스리그에서 히로시마에 0대1 석패를 기록했지만, 리그에서는 2승 2무로 4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인천, 포항을 상대로 3대0 완승 거뒀고, 성남, 수원과는 승부를 가르지 못했다. 에이스 세징야가 경기에 나서지 못하지만, 에드가가 조금씩 경기력을 회복하고 있고 컨디션이 좋은 김대원, 츠바사 등이 강원전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주로 교체명단에 이름을 올리는 전현철, 임재혁 등의 역할도 중요해졌다. 전현철은 지난 23일(화) 열린 R리그에서 2도움을 기록하는 등의 활약으로 출전을 준비하고 있다.

상대 강원은 3연패 이후 지난 경기 승리를 거두면서 반등에 성공했다. 특히 이재권의 퇴장으로 수적 열세인 상황에서 제주에 4대2 승리를 거뒀다. 제주원정에서 귀중한 승점을 따내면서 선수단의 동기부여가 강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구가 강원의 기세를 누르고 강원전 6연승과 선두권 추격을 달성할 수 있을 지 팬들의 관심이 모인다.

사진 = 대구FC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