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아자르, "모드리치에게 No.10 달라고 했는데...안 된대"

기사승인 2019.06.14  05:43:38

ad42
공유
ad47
ad45

[인터풋볼] 이현호 기자=레알 마드리드 신입생 에당 아자르가 루카 모드리치에게 No.10을 양보할 수 있는지 물었다. 모드리치의 대답은 “안 돼”였다. 물론 이 모두 가볍게 주고받은 대화다

축구에서 10번 유니폼은 큰 상징을 담고 있다. 주로 팀 내에서 플레이 메이킹을 이끄는 에이스가 입을 수 있는 유니폼이다. 대표적으로 펠레, 디에고 마라도나, 지네딘 지단, 리오넬 메시 등이 No.10으로 맹활약을 펼쳤다.

아자르 역시 마찬가지다. 그는 첼시와 벨기에 대표팀에서 오랫동안 10번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를 누볐다. 따라서 이번에 레알로 이적한 후에도 아자르의 등번호에 관심이 쏠렸다. 하지만 레알의 10번은 이미 모드리치가 차지하고 있던 상황.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는 14일 둘 사이의 등번호 에피소드를 전했다. 아자르는 첼시의 전 동료이자 모드리치의 크로아티아 대표팀 동료 마테오 코바치치를 거쳐 의사를 전달했다. “코바치치를 통해 모드리치와 연락했다. 모드리치에게 농담으로 10번을 빌려줄 수 있냐고 물었다. 하지만 그는 ‘안 돼’라고 답했다”는 게 아자르의 설명.

이에 아자르는 “다른 번호를 알아봐야 한다. 그러나 지금 당장은 등번호가 중요하지 않다. 이 우승 뱃지를 위해 플레이하겠다”면서 등번호보다 구단의 위상에 걸맞은 자신의 플레이가 더 중요하다고 다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