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U-20 대표팀 환영식] 이강인, "누나들에게 소개해준다면...전세진-엄원상"

기사승인 2019.06.17  12:25:01

ad42
공유
ad47
ad45

[인터풋볼=서울시청] 이현호 기자=이강인이 팬들의 질문에 답했다. 그는 "그나마 전세진과 엄원상을 누나들에게 소개해주겠다"고 전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0 축구 대표팀은 2019 폴란드 FIFA U-20 월드컵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17일 오전, LO1097편으로 폴란드 바르샤바를 떠나 인천공항에 입국했다.

U-20 대표팀은 사상 최고의 성적을 거뒀다. 포르투갈, 아르헨티나, 남아공으로 이뤄진 ‘죽음의 조’를 당당하게 돌파했고, 일본, 세네갈, 에콰도르를 꺾고 결승전에 안착하며 사상 첫 FIFA 주관 남자대회 우승에 도전했다.

비록 우크라이나에 패하며 목표했던 우승에는 실패했지만 정정용호는 박수 받아 마땅했다. 인천공항에는 대표팀을 맞이하기 위한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이어 낮 12시부터는 서울 시청광장에서 환영식이 열렸다.

모든 선수들이 한 번씩 소감을 전했다. 김정민은 “강인이는 매사에 너무 귀여운 것 같고, 한국말 하는 것도 어눌해서 귀엽다. 형들한테 까불 때에도 귀엽다”고 말했다. 또한 이규혁은 “결승전에서 마지막 15분 출전 기회를 주신 감독님께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오세훈은 “U-17 월드컵, U-20 월드컵에서 모두 골을 넣어 영광이다. 이 모두 동료들 덕분이다. 대회를 통해 희생을 배웠다”고 답했다.

이강인에게는 2명의 누나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회자가 ‘누나들에게 소개해줄 동료가 있느냐’는 질문에 “진짜 솔직히는 아무도 소개해주고 싶지 않다. 꼭 소개를 해줘야 한다면 (전)세진이 형 아니면 (엄)원상이 형을 소개해주겠다. 그냥 정상인 형들이다. 나머지는 비정상이라 부담스럽다“고 설명했다.

사진=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