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토트넘 유벤투스] ‘라멜라 선제골+손흥민 골대강타’ 토트넘, 유벤투스에 1-0 리드(전반종료)

기사승인 2019.07.21  21:17:38

ad42
공유
ad47
ad45

[인터풋볼=싱가포르] 이명수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을 앞세워 유벤투스에 리드를 가져가고 있다. 손흥민은 회심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했지만 선제골의 기점 역할을 하며 제몫을 톡톡히 해냈다.

토트넘 홋스퍼는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와의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토트넘은 요리스가 편도선염으로 아예 명단에서 제외됐고, 가자니가가 골문을 지켰다. 조지우, 탄간가가, 알더베이럴트, 워커-피터스가 4백에 섰다. 윙크스와 스킵이 중원에 포진했고, 2선에 손흥민, 알리, 라멜라가 섰다. 원톱은 유망주 패럿이었다.

반면 유벤투스는 주전을 총동원했다. 호날두, 만주키치, 베르나르데스키가 3톱에 섰다. 찬, 피야니치, 마투이디가 중원에 포진했고, 칸셀루, 보누치, 루가니, 데 실리고가 4백에 섰다. 골문은 부폰이 지켰다.

전반 2분, 손흥민이 공을 잡았다. 중앙에서 드리블을 시작한 손흥민은 수비수 3명을 제친 뒤 골문까지 단독돌파를 시도했지만 수비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4분에는 손흥민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며 토트넘이 선제골의 기회를 놓쳤다.

손흥민은 전반 9분, 문전 앞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옆그물을 맞췄다. 토트넘이 손흥민을 앞세워 유벤투스를 공략했지만 유벤투스의 골문은 쉽사리 열리지 않았다.

오히려 전반 11분, 호날두가 절호의 득점 기회를 맞이했지만 토트넘 수비수의 몸을 날리는 태클에 슈팅이 막혔다. 전반 31분, 손흥민이 우측면을 파고들었다. 수비수를 앞에 둔 상태에서 패럿에게 공을 내줬고, 패럿의 슈팅이 부폰 맞고 나온 것을 라멜라가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무더운 날씨 속에서 쿨링 브레이크가 진행됐다. 이후 양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펼쳤지만 서로의 골문을 열지 못했고, 라멜라의 선제골을 앞세운 토트넘이 리드를 가져가며 전반전이 종료됐다.

사진 = 이명수 기자, 게티이미지코리아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