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In 싱가포르] 호날두와 유니폼 교환 손흥민, 전반종료 후 회복훈련+교체아웃

기사승인 2019.07.21  21:40:10

ad42
공유
ad47
ad45

[인터풋볼=싱가포르] 이명수 기자= 손흥민이 전반전 45분만 소화하고 유벤투스전을 마쳤다. 전반 종료 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와 유니폼을 교환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1일 오후 8시 30분(한국시간)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벤투스와의 2019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ICC)에서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손흥민은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알리, 라멜라와 함께 2선에 포진한 손흥민은 원톱으로 나선 패럿과 함께 토트넘의 공격을 이끌었다.

전반 2분, 손흥민이 공을 잡았다. 중앙에서 드리블을 시작한 손흥민은 수비수 3명을 제친 뒤 골문까지 단독돌파를 시도했지만 수비에 막히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4분에는 손흥민의 슈팅이 골대를 강타하며 토트넘이 선제골의 기회를 놓쳤다.

손흥민은 전반 9분, 문전 앞에서 슈팅을 시도했지만 옆그물을 맞췄다. 토트넘이 손흥민을 앞세워 유벤투스를 공략했지만 유벤투스의 골문은 쉽사리 열리지 않았다.

하지만 전반 31분, 상대 백패스 실수를 틈타 손흥민이 우측면을 파고들었다. 수비수를 앞에 둔 상태에서 패럿에게 공을 내줬고, 패럿의 슈팅이 부폰 맞고 나온 것을 라멜라가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선제골의 기점 역할을 한 손흥민은 전반 종료 후 라커룸에서 옷을 갈아입은 뒤 알리, 패럿, 탄간가 등과 함께 회복훈련을 실시했다. 후반전에는 모우라, 케인이 투입된다. 전반 종료 후 손흥민은 자신의 우상인 호날두와 유니폼을 교환했다. 의미 있었던 손흥민의 유벤투스전 45분이었다.

사진 = 이명수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