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대한민국 투르크메니스탄] ‘나상호 A매치 데뷔골’ 한국, 투르크에 1-0 리드...성공적 플랜A(전반 종료)

기사승인 2019.09.10  23:45:18

ad42
공유
ad47
ad45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한국이 나상호의 선제골에 힘입어 투르크메니스탄에 리드를 가져가고 있다. 플랜A인 4백으로의 전환이 성공적으로 맞아떨어진 모습이다.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은 10일 오후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에 위치한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 1차전 원정경기에서 나상호의 선제골에 힘입어 1-0으로 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한국은 4백으로 나섰다. 김승규가 골문을 지키는 가운데 4백에 이용, 김민재, 김영권, 김진수가 섰다. 중원에 정우영이 포진했고, 2선에 나상호, 황인범, 이재성, 손흥민이 나란히 자리했다. 원톱은 황의조였다.

전반 8분, 이용의 정확한 크로스를 황의조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외면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황의조는 전반 11분,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맞이했지만 슈팅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고 말았다.

하지만 전반 13분, 나상호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강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이번 경기로 A매치 8경기 출전을 기록한 나상호의 A매치 데뷔골이기도 했다.

이후 한국은 투르크에 일방적인 경기를 펼쳤다. 전반 39분, 김진수가 투르크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핸드볼 파울이 선언됐다. 결국 나상호의 선제골에 힘입어 한국이 리드를 가진 채 하프타임에 돌입했다.

사진 = 윤경식 기자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