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UCL 리액션] 포체티노, "말했잖아, 큰 일 아니었다고...SON 빨리 일어섰다"

기사승인 2019.11.07  14:35:50

ad42
공유
ad47
ad45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손흥민의 활약에 기쁨을 드러냈다. 지난 에버턴전 불운한 사고에서 빠르게 일어섰다고 말했다.

토트넘은 7 오전 5(한국시간)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라이코 미티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 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츠르베나 즈베즈다에 4-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도 이날 선발 출전해 토트넘의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후반 12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팀의  번째 골을 성공시 이어 후반 16분에는 대니 로즈의 크로스를 오른발로 집어넣으며 경기에 쐐기를 박았다.

지난 에버턴전 안드레 고메스의 심각한 부상을 초래한 자신의 태클 때문에 많은 죄책감을 느꼈던 손흥민이었다. 심리 치료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번 경기에서 마음의 짐을 조금은 덜은 모습을 보여줬다. 득점 이후 고메스를 향한 사과의 세리머니를 하기도 했다.

그러나 포체티노 감독은 이장면은 보지 못한 모양이다. 포체티노는 경기  ‘풋볼 런던 통해 “솔직히 말해서 세리머니는 보지 못했다.  기회가 없었다. 우리가 득점했을  나는 항상 돌아선다. 다른 것을 보고 있었고, 어떤 세리머니였는지 보지 못했다 말했다.

이어 손흥민이 심적으로 회복한 것에 대해 “나는  사건이 아니었다고 말해왔다. 그건 손흥민에게 뿐만 아니라 경기장에 있던 모든 이들에게 문제였다. 고메스의 부상은 매우 유감이다. 그러나 손흥민은 빠르게 일어섰고, 우리도 그가 기운을 내도록 도왔다. 오늘 그는 득점으로 팀이 승리와 매우 중요한 승점 3점을 따내는데 일조했다 설명했다.

사진=게티이미지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