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K리그1 현장리뷰] ‘반복된 악몽’ 울산, 포항에 1-4 참패...우승 실패

기사승인 2019.12.01  16:54:04

ad42
공유
ad47
ad45

[인터풋볼=울산] 정지훈 기자= 최악의 참사였다. 울산이 스스로 무너지며 포항에 패배했고, 결국 울산은 우승에 실패했다.

울산 현대와 포항 스틸러스는 1일 오후 3시 울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8라운드, 일명 동해안 더비에서 1-4로 패배했다. 반면, 전북이 강원을 제압하면서 극적으로 우승컵을 들어 올렸고, 울산은 우승에 실패했다.

[선발명단] ‘MVP 후보’ 김보경vs완델손 격돌...모든 것 쏟는다!

울산(4-2-3-1): 김승규(GK) - 이명재, 불투이스, 윤영선, 정동호 - 박주호, 박용우 - 김인성, 박정인, 김보경 - 주니오

포항(4-2-3-1): 강현무(GK) - 심상민, 김광석, 전민광, 김용환 - 정재용, 최영준 - 송민규, 팔로세비치, 완델손 - 일류첸코

[전반전] 완델손의 선제골, 주니오의 동점골...VAR 끝에 포항의 득점 취소

우승을 위해 승리를 노리는 울산이 경기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나왔다. 전반 3분 주니오가 아크 정면에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다. 이어 전반 10분에는 후방에서 길게 연결된 볼을 박정인이 컨트롤한 후 슈팅을 시도했지만 살짝 빗나갔다. 포항이 반격했다. 전반 20분 중원에서 연결된 패스를 완델손이 받아 날카로운 슈팅을 시도했지만 김승규가 잡아냈다.

울산이 찬스를 잡았다. 전반 21분 중앙에서 공을 잡은 김인성이 수비 한 명을 따돌리고 기습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수비 맞고 벗어났다. 전반 중반이후 포항의 공격이 살아났고, 결국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26분 송민균가 윤영선의 볼을 차단해 패스를 연결했고, 팔로세비치의 슈팅이 수비 맞고 흘렀다. 이후 문전에 있던 완델손이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기록했다.

포항의 공세가 거세졌다. 전반 28분 측면에서 연결된 패스를 일류첸코가 받아 반대편을 보고 강하게 때렸지만 김승규의 선방에 막혔다. 위기를 넘긴 울산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해결사는 주니오였다. 전반 36분 김보경의 스루패스를 주니오가 수비 경합에서 이겨내며 침투했고, 감각적인 칩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포항이 추가골을 터뜨렸지만 VAR 끝에 득점이 취소됐다. 전반 38분 완델손의 프리킥이 혼전 상황에서 흘러 일류첸코가 슈팅을 시도했지만 김승규의 선방에 막혔다. 이후 흐른 볼을 김광석이 재차 마무리하며 추가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VAR 끝에 득점이 취소됐고, 울산은 전반 42분 박정인을 빼고 황일수를 투입하며 이른 시간에 변화를 줬다.

[후반전] 일류첸코의 득점포-김승규의 치명적인 실수, 울산은 침묵에 빠졌다

울산이 찬스를 잡았다. 후반 3분 좌측면에서 이명재가 올린 크로스를 주니오가 헤더로 마무리했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후반 6분에는 아크 부근에서 황일수가 날카롭게 감았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포항이 반격했다. 후반 7분 송민규가 내준 볼을 정재용이 감각적으로 감았지만 빗맞으며 벗어났다.

결국 포항이 다시 리드를 잡았다. 후반 10분 코너킥 상황에서 정재용이 헤딩 슈팅을 한 것이 골대를 맞고 나왔고, 포항의 재차 슈팅은 김승규에게 막혔다. 그러나 이후 일류첸코가 밀어 넣으면서 다시 리드를 잡았다. 이후 울산은 후반 13분 주민규, 포항은 후반 16분 심동운을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포항이 울산의 다급해진 마음을 이용하며 찬스를 만들었다. 후반 19분 아크 부근에서 프리킥 찬스를 잡은 팔로세비치가 왼발로 감았지만 크로스바를 넘겼다. 울산이 결정적인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후반 28분 코너킥에서 흘러나온 볼을 황일수가 잡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고, 이어진 찬스에서 김보경이 올려준 크로스를 박용우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살짝 빗나갔다. 이후 울산은 후반 29분 김성준, 포항은 후반 33분 이수빈을 투입하며 중원에서 변화를 줬다.

포항이 다시 한 번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후반 41분 허용준을 투입하며 변화를 가져갔다. 결국 포항이 한 골을 더 추가했다. 후반 43분 김승규의 스로인이 치명적인 실책으로 이어졌고, 공을 잡은 허용준이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이후 포항이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더 추가했고, 결국 승자는 포항이었다. 그리고 울산은 14년 만에 우승에 실패했다.

[경기결과]

울산 현대 (1): 주니오(전반 36분)

포항 스틸러스 (4): 완델손(전반 26분), 일류첸코(후반 10분), 허용준(후반 43분), 팔로세비치(후반 추가시간)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