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마라도나 빙의’ 손흥민, 미친 드리블로 원더골 작렬!

기사승인 2019.12.08  00:34:39

ad42
공유
ad45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손흥민이 해리 케인의 골을 도운 가운데 토트넘 홋스퍼가 번리에 리드를 잡았다.

토트넘은 8일 0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전반전에서 3-0으로 앞서고 있다.

토트넘은 손흥민을 비롯해 케인, 모우라, 알리, 시소코, 다이어, 베르통언, 산체스, 알더베이럴트, 오리에, 가자니가를 선발로 기용했다.

경기는 시작부터 토트넘에 유리하게 풀렸다. 전반 4분 만에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강력한 중거리 슛으로 번리의 골 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리그 7호 도움이었다.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전반 9분 손흥민의 날카로운 슛이 문전 혼전 상황을 야기시켰고, 이 가운데 모우라가 득점에 성공하며 토트넘은 이른 시간 2점 리드를 잡았다.

손흥민의 원맨쇼는 계속됐다. 전반 32분 손흥민은 토트넘 진영 박스 근처부터 드리블을 시작해 득점까지 연결했다. 리그 5호 골의 순간이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