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사상 첫 올림픽 본선 도전 女축구, 오는 6일 용인에서 中과 맞대결

기사승인 2020.02.14  17:29:08

ad42
공유
ad62

[인터풋볼] 신새얼 기자= 사상 첫 올림픽 본선에 도전하는 한국 여자축구의 첫 발걸음이 용인에서 시작된다.

KFA(대한축구협회)는 14일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아시아 최종 플레이오프 중국과의 홈경기가 3월 6일 용인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에서 열리게 됐다”고 전했다.

콜린 벨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지난 9일 제주도 서귀포의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베트남과의 A조 최종전에서 3-0 완승을 거뒀다. 장슬기, 추효주, 지소연의 연속골에 힘입어 크게 승리한 한국은 일찌감치 A조 1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B조에서 호주에 득실차로 밀려 2위를 기록한 중국이 한국의 맞상대로 정해지며 사상 첫 본선을 노리는 한국 여자축구팀을 만나게 됐다.

이어 KFA는 “원정 경기는 오는 11일에 펼쳐질 예정이며 장소는 아직 미정이다. 확인되는 대로 바로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