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UCL 현장리뷰] ‘전반 2실점’ 토트넘, 라이프치히에 0-3 완패...8강 좌절(합계 0-4)

기사승인 2020.03.11  06:53:26

ad42
공유
ad62
실점 후 좌절한 알리
체념한 모습의 무리뉴

[인터풋볼=라이프치히(독일)] 이명수 기자= 토트넘의 챔피언스리그 여정은 16강에서 멈췄다. 라이프치히의 벽을 넘지 못했고, 2패로 8강 진출에 실패했다.

토트넘은 11일 오전 5시 독일 라이프치히에 위치한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라이프치히와의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1차전에서 0-1로 패했던 토트넘은 2전 2패 합산 스코어 0-4로 라이프치히에 8강 진출 티켓을 내줬다.

토트넘은 3백을 가동했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알더베이럴트, 다이어, 탕강가가 3백에 섰다. 세세뇽, 윙크스, 로 셀소, 오리에가 중원에 자리했고, 모우라, 알리, 라멜라가 공격을 이끌었다.

라이프치히도 3백을 꺼냈다. 골문은 굴라치가 지켰다. 클로스터만, 우파메카노, 할슈텐베르그가 3백을 구성했다. 라이머와 사비처가 중원에 포진했고, 측면에 무키엘레, 앙헬리뇨가 섰다. 은쿤쿠, 쉬크, 베르너가 3톱으로 공격 선봉에 나섰다.

전반 10분 만에 라이프치히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베르너가 내준 공을 사비처가 과감한 중거리 슈팅으로 연결했고, 공은 요리스 손끝 맞고 골라인을 넘어갔다.

1차전에서 0-1로 패했던 토트넘은 2골이 필요해졌다. 전반 20분, 앙헬리뇨의 크로스를 베르너가 마무리하며 추가골을 터트렸지만 VAR 판독 끝에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토트넘은 한숨 돌렸다. 하지만 전반 21분, 앙헬리뇨의 크로스를 사비처가 헤더로 마무리하며 스코어는 2-0이 됐다.

케인, 손흥민, 베르바인이 빠진 토트넘의 창끝은 무뎠다. 전반 28분, 베르너에게 슈팅을 허용했지만 요리스가 선방해냈다. 전반 42분, 로 셀소의 슈팅은 골키퍼에 막혔고, 결국 전반전은 토트넘이 0-2로 뒤진 채 마무리됐다.

토트넘에 3골이 필요한 상황이 됐다. 하지만 이렇다 할 공격 작업이 없었다. 후반 10분, 부상을 당한 무키엘레가 나가고 아담스가 들어왔다. 후반 14분, 라이프치히 벤치는 은쿤쿠 대신 하이다라를 투입하며 중원을 강화했다.;

후반 15분, 베르너가 드리블 이후 슈팅을 날려봤지만 골과는 거리가 멀었다. 후반 29분, 모우라의 크로스에 이은 알리의 슈팅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 30분, 토트넘 벤치는 로 셀소 대신 제드송을 투입했다.

후반 42분, 2골을 넣은 사비처 대신 포르스베리가 투입됐다. 문전 앞 혼전 상황에서 갓 교체투입 된 포르스베리가 정확한 슈팅으로 쐐기골을 터트리며 승기를 굳혔다. 추가시간이 6분 주어졌지만 더 이상의 골은 터지지 않았고, 라이프치히가 2승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경기 결과]

라이프치히(3) : 사비처(전반 10분, 전반 21분), 포르스베리(후반 42분)

토트넘(0) :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