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6

이강인, 발렌시아 재계약 거부+이적 요청...보르도 등 관심(西매체)

기사승인 2020.05.07  18:08:43

ad42
공유
ad62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이강인이 미래를 두고 고민에 빠졌다. 발렌시아와의 계약이 2022년에 만료되는 가운데 다수 클럽들이 영입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스페인 매체 ‘아스’는 7일(한국시간) “이강인은 발렌시아의 재계약 제안을 거부했다. 그는 이적 시장에서 팀을 떠나겠다는 의사를 구단에 전달했다”면서 “마르세유와 보르도는 이강인의 상황에 가장 관심이 많은 프랑스 팀이다”고 보도했다.

이강인과 발렌시아의 계약은 2022년까지이다. 발렌시아 유스 출신의 이강인은 지난 시즌 도중 1군에 정식 승격했고, 팀의 큰 기대를 받으며 성장하고 있다.

하지만 치열한 주전 경쟁 탓에 이강인이 그라운드를 밟는 시간은 한계가 있었다. 이강인은 출전 시간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임대를 추진했지만 발렌시아는 이적을 허락하지 않았다. 이번 시즌 이강인은 리그 11경기, 챔피언스리그 5경기에 나섰다. 대부분은 후반 교체 투입이라 아쉬움이 많았다.

때문에 다수 클럽들이 이강인에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아스’는 “이강인의 미래는 프랑스에 있을 수 있다. 그는 많은 기회를 얻기 위해 스페인을 떠나기를 원한다”면서 “그는 좀처럼 셀라데스가 이끄는 팀에 정착하지 못했다. 프랑스는 젊은 선수를 잘 육성한다”고 덧붙였다.

‘아스’에 따르면 마르세유가 가장 영입 작업에 적극적이다. 프랑스 리그가 종료된 가운데 마르세유는 리그 2위 자격으로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한다. 이 매체는 “마르세유는 완전 이적 조항이 삽입 된 임대를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ad39
default_setNet2
ad4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